매직처럼 사라진 매직글씨의 매직

1798711_701120263266433_680128751_n

매직처럼 사라진 매직 글씨의 매직

소금장수 할아버지

늙은 손 행여 떨릴세라

매직으로 꾹꾹 눌러쓴 글씨

영광 천일염 팝니다

짜기만 했을 할아버지의 지난 세월

매직처럼 내 마음마저 절여 놓던 그 글씨가

어느 날인가

간판가게에서 성형을 했습니다.

잘생겨진 글씨

매직은 사라졌습니다.

* 한살림 운동을 이끈 무위당 장일순 선생님의 어록을 보고서야 매직의 정체를 알았습니다.

장일순 선생님은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저기 ‘군고구마’라고 쓰인 글씨를 보게. 초롱불 아래 보이는 저 글씨를 말이야.

저 글씨를 보고 있노라면 고구마가 머리에 떠오르고 손에는 따뜻한 고구마를 손에 쥐고 싶고 가슴에는 따뜻한 사람의 정감이 느껴지지 않는가.

결국 저 글씨는 어설프게 보이지만 저 글씨가 진짜이고 여태껏 내가 써온 글씨는 죽은 글씨야. 즉 가짜란 말일세. 그러니까 내 글씨는 장난친 것 밖에 아무것도 아니란 말이야.”

경험에서 나오는 노하우, 성과로 이어지는 마케팅

디지털마케팅 관련 고민이 있으신가요?
퍼포먼스 마케팅 기반, 고객사에 맞춤화 된 전략으로 성공사례를 만들어드립니다.

최신 콘텐츠

적정마케팅연구소N 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