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전환율의 복리효과] 광고 효과가 수 십 배 이상 차이날 수 있는 이유

전단을 두 배 더 많은 사람에게 배포했습니다. 그렇다면 전단으로 얻어진 고객도 두 배 더 많아졌을까요? 아닙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몇 십 배 이상 많아질 수도, 반 이하로 줄 수도 있습니다.

전단으로 발굴한 고객 수가 전단 배포 수에 비례하지 않는 까닭은 한 사람이 고객이 되기까지 여러 단계의 전환 과정을 거치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이 어떤 행인에게 전단을 배포했다 해도(전환 1단계: 행인→전단 수취인) 그 전단이 버려지면 허사입니다. 그 행인이 전단을 잘 보관했다 해도(전환 2단계: 전단 수취인→전단 보관인), 전단에 적인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거나 약도를 보고 매장을 찾아와야만(전환 3단계: 전단 보관인→방문자) 의미가 있습니다. 전화를 걸었는데 계속 통화 중이거나 전화 상담에 불만족하면 안됩니다. 전화통화가 되고 통화 내용이 만족스러워야만 그 행인은 최종 고객이 됩니다(전환 4단계: 방문자→고객).

행인 중에서 최종적으로 고객이 된 사람의 비율인 최종 고객 전환율은 행인이 고객이 되기 위해 거쳐가는 각 전환단계의 전환율을 모두 곱한 값입니다. 그런데 곱해야 할 변수들이 위에서 설명한 것처럼 여럿이기 때문에 전단 배포 성과가 극적으로 달라질 수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전환이 일어나는 각 단계별로 전환율을 극대화하는 노력을 해야 합니다. 여기서 중요한 건 어느 한 단계에서라도 소홀해서는 안 된다는 점입니다. 만약, 한 단계라도 전환율이 반으로 떨어진다면, 최종 성과인 최종 고객 전환율 역시 반으로 떨어지게 됩니다. 최악은 여러 단계에서 전환율 하락이 생겨나는 일입니다. 만약 두 단계에서 전환율이 반토막 난다면 최종 고객 전환율은 1/4(-0.5x-0.5)로 급감할 것입니다.

물론 그에 앞서 필요한 일은 모든 전환 단계를 다 찾아내는 일입니다. 온라인 쇼핑몰이라면 광고 노출→광고 클릭→쇼핑몰 방문→상품 정보 탐색→장바구니 담기→주문 등의 전환 과정을 거칠 것입니다. 물론, 고객이 된 이후의 전환 단계도 고려해야 합니다. 고객은 단골 고객으로 전환되어야 하며, 또한 주위에 입소문을 내 주는 사람으로도 전환되어야 합니다.

마케팅 성과는 전환단계를 아는 만큼 개선할 수 있습니다. 만약, 행인이 고객이 되기 위해서 전단을 보관해야 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사실을 간과한다면, 전단을 부채나 책받침 또는 할인 쿠폰 형태로 만들어 전단 보관율을 높이려는 노력 또한 간과할 것이고, 그 결과 마케팅 성과는 떨어질 것입니다.

작은 차이가 큰 차이를 만든다는 말이 있습니다. 어쩌면 그 말은 전환율의 복리 효과를 의미할지도 모릅니다. 각 전환단계마다 전환율이 조금씩만 올라도, 그것들이 곱해져서 더해지는 가치는 상당할테니깐요.


😮 고객 전환을 유발하는 마케팅 방법이 궁금하신가요?
원하시는 주제에 맞춰 마케팅 교육과 컨설팅을 진행해드립니다.

컨설팅 서비스 알아보기
교육 서비스 알아보기
경험에서 나오는 노하우, 성과로 이어지는 마케팅

디지털마케팅 관련 고민이 있으신가요?
퍼포먼스 마케팅 기반, 고객사에 맞춤화 된 전략으로 성공사례를 만들어드립니다.

최신 콘텐츠

적정마케팅연구소N 세미나